• Homepage
  • >
  • Top
  • >
  • ‘인보사 취소 사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사과’

‘인보사 취소 사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사과’

  • | 최율리아나 기자
  • 2019-07-04
  • NEWS, Top

[데일리포스트=최 율리아나 기자] 지난 3월 치료제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사항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라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허가가 취소된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가 공식 사과에 나섰다.

4일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보사가 식품의햑품안전처의 품목허가 취소 결정을 받아 환자와 투자자, 의료계에 심려와 혼란을 끼쳐 회사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세포의 유래를 착오했고, 그 사실을 불찰로 인해 인지하지 못한 채 허가를 신청해 승인받았다”며 “17년 전 당시로써는 최선을 다한 세포확인 기법이 현재의 발달한 첨단기법 기준으로는 부족한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과오를 용서해달라는 뜻은 아니다”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보사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해서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피력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임상에서 입증됐고, 성분이 바뀐 사실을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유수현 바이오사업담당 상무도 “인보사는 방사선을 통해 종양 유발 가능성을 원천 차단했다”며 “성분명 오류로 발생한 일이지 성분 자체에는 문제가 있는 게 아니다”고 부연했다.

현재 중단된 미국 임상 3상 재개 의지도 전했다. 이 대표는 “미국 코오롱티슈진과 함께 미국 임상 3상을 이른 시일 내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신약으로서의 가치를 추가 검증하겠다”며 “앞으로는 인보사의 공과와 과학적 성과를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평가받을 기회를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dailypost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