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주담대 3조원 봇물 터졌다…덩달아 집값도 상승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지난 6월 시중은행에서 풀린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이 무려 3조원을 돌파했다. 부동산시장은 그동안 경색됐던 주택거래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면서 덩달아 집값 상승세도 관측되고 있다.

2일 신한은행 등 금융권에 따르면 1금융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총 587조2531억원이며 이는 전월 대비 3조7743억원 늘어난 추세다.

주담대 증가폭이 가장 컸다. 지난달 말 잔액은 421조4929억원으로 한달새 3조281억원 증가했다. 주요 은행 주담대는 작년 11∼12월에 전달보다 4조원씩 늘며 가파르게 증가했으나 올해 1∼3월 전월 대비 2조3000억∼2조6000억원 늘어 증가세가 둔화됐다.

그러나 4월 3조원 증가했고 5월 2조7033억원, 지난달에는 3조281억원 늘며 증가 속도가 빨라졌다. 지난달 말 잔액이 작년 6월 말과 비교하면 8.8% 늘었다.

주담대 증가폭이 커진 것은 집단대출과 전세자금대출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말 주요은행의 집단대출 잔액은 138조711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9819억원 늘었다. 작년 6월과 비교하면 13.8% 늘어 3개월 연속 13%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달 말 주요은행의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2조4306억원으로 전달보다 5586억원 증가했다.

가정의 달 영향으로 1조원 넘게 급증한 5월과 비교해 증가폭이 줄었다.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5월 말보다 1조3924억원 늘어난 227조9907억원으로 집계됐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dailypost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