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14개월만에 경영 복귀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이른바 ‘물컵 갑질’ 논란으로 여론의 비판고 함께 경영에서 물러났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4개월 만에 경영일선에 복귀했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무는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복귀했다. 정석기업은 그룹 내 부동산 임대·관리 등을 담당하는 기업이다.

조 전무는 지난해 경영에서 물러나기 전까지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전무로 광고·마케팅을 주도했다.

한진그룹 측은 “조 전무는 고 조양호 회장의 강력한 유지를 받들어 형제 간 화합을 토대로 그룹사 경영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진그룹은 조 전무가 앞선 폭행, 특수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와 관련해 각각 공소권 없음, 무혐의 처분을 받은 만큼 복귀와 관련한 법적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dailyposti.kr